자유게시판

맨유 톱4를 눈앞에 뒀다네요

페이지 정보

본문

"이것봐, 페르난데스 잘 샀지?"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이 맨유 신입 미드필더 브
루노 페르난데스의 왓포드전 1골1도움, 풀타임 맹활약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솔샤르 감독의 맨유는 23일 오후
11시(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펼쳐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왓포드와의 홈경기
에서 3대0으로 완승했다.
페르난데스는 경기전 "그를 보면 레전드 스콜스가 생각난
다"던 솔샤르의 극찬에 200% 부응했다. 전반 42분 상대
골키퍼와 충돌하며 얻어낸 페널티킥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1월 6800만 파운드(약 1063억 원)의 이적료로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맨유에서 이적한 페르난데스가 EPL 3경기만에
 데뷔골을 쏘아올린 순간이었다. 후반에도 활약은 계속됐
다. 후반 13분 앙토니 마르시알의 원더골로 2-0으로 앞서
가던 후반 30분 메이슨 그린우드의 추가골을 도우며 3대0
승리를 완성했다. '포르투갈 국대 동료' 크리스티아누 호
날두가 강추한 선수다웠다.
솔샤르 감독은 완승 직후 BBC와의 인터뷰에서 흐뭇함을 감
추지 않았다. "브루노 페르난데스는 보기보다 빠르다. 그
와 같은 팀에 있다는 것은 굉장히 신나는 일이다. 그가 들
어오면서 모든 선수들이 빨라졌고 경기를 지배할 수 있었
다"고 평가했다. '포르투갈 국대 미드필더' 페르난데스의
이적료는 당초 4460만 파운드(약 697억 원)의 이적료가 6
780만 파운드(약 1060억 원)까지 치솟았었다. 이날 자신의
가치를 증명한 활약 직후 솔샤르는 "싸게 잘 영입한 것"이
라며 의기양양했다. "요즘 같은 시장에서 우리는 (페르난
데스를) 싸게 잘 샀다. 어떤 선수들은 컨디션을 끌어올리
기까지 시간이 걸리는 데 페르난데스는 곧바로 적응할 것
같은 자신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언제나 볼을
소유하길 원하고, 플레이를 지배하길 원한다. 나는 페르난
데스의 그런 모습을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 관중들이 원하
는 것을 해줬다. 맨유 선수다운 헌신을 보여줬다. 우리 스
쿼드에 큰 힘이 돼줬다"고 극찬했다.
페르난데스는 눈부신 활약에 힘입어 EPL 3경기만에 '맨 오
브 더매치'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한편 맨유는 지난해
 12월22일 왓포드 원정 0대2 완패를 안방에서 완벽하게 설
욕했다. 올드트래포드 왓포드전 무패 기록을 이어갔다. 이
날 값진 승점 3점에 힘입어 맨유는 승점 41로, 첼시(승점
44)에 승점 3점차 5위로 올라섰다. 무리뉴의 토트넘(승점
40)을 6위로 밀어내며 빅4 전쟁에 다시 불을 붙였다.

관련자료

Hanpolnak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