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맨유 브뤼헤전 혹평받네요

페이지 정보

본문

영국 현지 언론이 클럽 브뤼헤 원정에서 무승부를 거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향해 혹평을 남겼다.
맨유는 21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벨기에 브뤼헤에 위치한 얀 브레이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1차전에서 브뤼헤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맨유는 홈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승리할 경우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이날 맨유는 전반 15분 만에 실점을 허용했다. 브뤼헤의 미뇰레 골키퍼가 전방으로 롱킥을 시도했고 이를 데니스가 로빙 슛으로 맨유의 골망을 흔들었다. 골문을 비우고 나온 로메로의 판단이 아쉬웠다.
하지만 마르시알의 동점골이 터졌다. 전반 36분 상대 수비 실책을 틈타 미뇰레와 일대일 상황을 맞았고 침착하게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들어 맨유는 이갈로, 페르난데스 등 교체카드를 모두 사용하며 총력을 기울였지만 결국 더 이상의 득점 없이 경기는 마무리됐다.
영국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경기가 끝난 후 "결과를 빼면 모든 것이 부정적이었다. 맨유는 원정골을 기록했지만 브뤼헤와 2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을 때만 이점이 있다. 그것은 부인할 수 없을 만큼 좋지 못한 일이다"고 혹평했다.
이 매체는 "프레드와 페르난데스가 투입되고 그나마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린가드는 더 이상 맨유에서 뛰고 싶지 않은 것처럼 경기를 했고 솔샤르 감독은 마르시알에게 빚을 졌다"고 덧붙였다.

관련자료

Hanpolnak Tv